시사e조은뉴스

한라산 정상에 꽂은 승리의 깃발! 김천상무, 제주 원정 첫 승리

윤진성 기자 | 기사입력 2024/04/14 [07:04]

한라산 정상에 꽂은 승리의 깃발! 김천상무, 제주 원정 첫 승리

윤진성 기자 | 입력 : 2024/04/14 [07:04]



김천상무가 제주 원정에서 첫 승을 거두며
2연승을 달렸다.

 

김천상무프로축구단(대표이사 배낙호)13일 오후 430, 제주유나이티드FC(이하 제주)하나은행 K리그1 2024’ 7R 경기에서 20으로 승리했다. 이번 경기를 통해 김천상무는 제주 원정 첫 승이자 두 번째 시즌 2연승을 달성했다.

 

김천상무는 4-3-3 포메이션으로 선발 라인업을 꾸렸다. 김준홍이 골키퍼 장갑을 꼈으며, 박민규, 김봉수, 박승욱, 윤종규가 포백을 구성했다. 허리에는 김진규, 김동현, 강현묵이 나섰으며, 정치인, 유강현, 김현욱이 선봉에 섰다.

 

커리어 하이김현욱-‘마수걸이 골강현묵, 20 앞서는 김천상무

김천상무는 제주 원정 첫 승을 위해 초반부터 공격적으로 나서며 기회를 만들었다. 전반 9, 제주 진영 우측에서 강현묵이 올린 공을 유강현이 헤더 슈팅으로 연결했지만 크로스바에 맞았다. 이후 몇 차례 더 득점 기회가 있었으나 번번이 무산되며 아쉬움을 삼켰다.

 

아쉬움을 뒤로 한 채 김천상무는 제주를 계속 몰아붙였고, 이내 첫 골을 터뜨렸다. 전반 34, 김준홍의 롱패스를 받은 김현욱이 단독 돌파로 단숨에 제주 페널티 박스까지 진입했고, 침착한 슈팅으로 선제골을 성공시켰다. 이 골로 김현욱은 시즌 5호 골을 기록하며 2018시즌 4골이었던 커리어 하이를 경신했다.

 

김천상무는 추가 골까지 터뜨리며 20 리드를 잡았다. 전반 추가시간, 제주 페널티 박스 바깥에서 김동현의 강력한 중거리 슛이 골키퍼에게 막혔으나, 강현묵이 재차 슈팅을 연결하며 추가 득점과 함께 시즌 마수걸이 골에 성공했다.

 

클린시트 이끈 팔방미인김봉수-박승욱 듀오

김천상무는 후반에도 추가 득점 기회를 잡았다. 후반 47, 제주의 왼쪽 측면에서 정치인의 패스를 받은 김대원이 슈팅까지 이어갔으나 골키퍼 선방에 막혔다. 74분에는 박민규의 크로스가 구본철의 슈팅까지 이어졌지만, 골포스트를 강타하며 기회를 날렸다.

 

김천상무는 끝까지 공격의 고삐를 당겼다. 후반 84, 김대원 왼쪽 측면 돌파에 이은 크로스로 김민준이 골키퍼와 11 찬스를 맞았으나 다시 한번 선방에 막히며 기회가 무산되었고 후반에는 추가골 없이 김천상무의 20 제주 원정 첫 승리로 경기가 마무리되었다.

 

후반전 공격 찬스를 살리지 못한 아쉬움이 있지만, 3R 전북전 이후 4경기 만에 클린시트를 달성한 점은 고무적이다. 무엇보다 이번 경기 센터백 듀오로 나선 김봉수와 박승욱은 원래 포지션이 아님에도 제주의 공격을 완벽하게 봉쇄했다. 이는 앞으로 수비진 구성 등 전술적 다양성에 있어 긍정적으로 작용할 전망이다.

 

한편, 김천상무는 오는 17일 오후 7시 김천종합운동장에서 부산아이파크와 2024 하나은행 코리아컵 3R 경기를 치른다.

 
윤진성 기자
tkpress@naver.com
  • 도배방지 이미지

포토뉴스
이동
메인사진
제9회 회장배 전국실업검도선수권대회 구미시청 검도 실업팀 단체 준우승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